NEWS
STAR
LIFESTYLE
SPORTS
독자광장
이벤트
관람후기
기사제보
HOME > ISSUE > NEWS
트위치티비(TV) 진주몬, “다시 연락 줘 스마일게이트” 오열 방송 화제
 
문우상 기자   |  
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
▲ 트위치티비(TV) 유명 IRL 스트리머 진주몬 방송이 화제다.     © 트위치티비(TV) 진주몬

[뉴스컬처 문우상 기자] 트위치티비(TV) 유명 IRL 스트리머 진주몬 방송이 화제다.

 

지난 11월 30일 진주몬은 ‘술먹방’ 콘텐츠를 진행하던 도중 갑작스럽게 “스마일게이트 그땐 사기인 줄 알고 걷어찼지만 지금 보니 진짜였다네”라는 말과 함께 울먹거리기 시작했다.

 

이어 “그때 60명 볼 때 손절하고 그랬던 내가 후회되네. 다시 연락 줘 스마일게이트. 몰랐어 너희 사기인 줄 알았어. 메일 왔을 때! 귓속말 왔을 때! 사기인 줄 알았어. 근데 진짜였어”라고 말하며 울먹임을 넘어 오열을 하기 시작했다.

 

떨리는 목소리로 “그리고 소울워커랑 테일즈런너 로스트아크가 나왔어. 나는 그 때 몰랐어. 60명 보는 나에게 숙제방송이 올 것이란 걸. 너희 정말 거짓말인 줄 알았어. 근데 이제 알았어. 진짜였단 걸. 그때로 돌아간다면 전화할거야. 답장할거야. 스마일게이트 다시 연락 줘. 숙제방송 잘할게”라며 지난날 자신의 어리석었던 행동을 반성하는 모습을 보였다.

 

여기서 그치지 않고 “메일 잘 받았어. 그땐 몰랐어. 그런 메일 많이 왔었어. 너희가 하는 줄 몰랐어. 숙제인줄 몰랐어. 이제 알았어! 다시 연락줘, 로스트아크 열심히 하고 있어. 사람들이 욕하는 버서커 직업을 선택해서 열심히 하고 있어. 모코코.....”라고 말을 이어가던 중 안타까워하던 시청자가 후원을 했고 진주몬은 “오! 12,500원 감사합니다”라고 말하며 울음을 그쳤다.

 

그녀의 진정 어린 슬픈 고백은 12월 2일 현재 약 7만 5천 조회수를 기록 할 만큼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.

 

 

<저작권자ⓒ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>

2018/12/02 [20:01] ⓒ 뉴스컬처
 
관련기사목록
[진주몬] 트위치티비(TV) 진주몬, “아웃백 빵 6개 받아왔으니 나 인싸야” 허세 화제 문우상 기자 2018/12/15/
[진주몬] 트위치티비(TV) 진주몬, “다시 연락 줘 스마일게이트” 오열 방송 화제 문우상 기자 2018/12/02/
핫이슈
[알쓸TMI]오만석, 무대 아래에서도 넘치는 '인간미'
[NC인터뷰①]김소현 "5년 만의 '엘리자벳'…체력적·정신적 고충 많은 작품이죠"
[NC셀프로필] 뮤지컬 '광화문 연가' 이찬동
[NC인터뷰] '트레이스 유' 최석진 "배우를 하는 이유가 없어진다는 건…"
[NC스타]'엘리자벳' 신영숙, 방송에서 보여준 '소름' 가창력
[NC초점] 한국 뮤지컬, 관객 폭 넓혀야 산다
[NC이슈]설현, 헛구역질→병원 후송→휴식 취하고 있는 상태
베트남 '스즈키컵' 우승, 박항서 감독 '신드롬'
SM주최, '더 스테이션' 에릭남·베이빌론·쿠기…라이브 무대 관객 '매료'
김동률 "아이유, 영민함과 음색·성실함으로 감동시켰다"
가장 많이 본 기사 [ISSUE]
[#별별샷]황미나 기상캐스터, 한복 입은 단아한 모습 화제
[#별별샷]아오이 소라, 청순미 가득한 사진 4종세트 화제
나나, 화장품 모델다운 광채 피부 '1년 365일 리즈'
[#별별샷]마마무, MAMA 2관왕의 미소…'화제의 의상' 화사에 '눈길'
[#별별샷]황미나 기상캐스터, 우아함 돋보이는 사진 화제
[카드뉴스]'남주 전성시대' 2018 스크린→안방극장 누빈 3인방
'2018 MAMA' 글로벌 음악 시상식 위상 확고히…전 세계 4만 관객 함께해
'SKY 캐슬' 쌍둥이 형은 누구? 배우 김동희 '조명'
[카드뉴스]'모어 댄 블루' 류이호, 꾸준히 잘생긴 그의 스타일 변천사
[NC셀프로필] 뮤지컬 '트레이스 유' 박규원
[NC스케치] 뮤지컬 '광화문 연가' 정욱진 #인터뷰
About NewsCultureHISTORY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사업제휴안내기사제보
㈜아경미디어/뉴스컬처|서울 중구 충무로 29, 11층(초동, 아시아미디어타워)|인터넷신문등록번호: 서울 02083|
등록일자: 2018.3.22| 발행.편집인: 최영범|청소년보호책임자:조병무|전화번호 : 02) 2200-2265
Copyright NewsCulture. All Rights Reserved.
모든 기사 (콘텐츠)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, 무단 전재/복사/배포 등을 금지합니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