NEWS
STAR
LIFESTYLE
SPORTS
독자광장
이벤트
관람후기
기사제보
HOME > ISSUE > STAR
[NC이슈]'이부진과 이혼 소송' 임우재, 故장자연과 35차례 통화 "조사도 안받아"
 
권수빈 기자   |  
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
▲ 고 장자연과 임우재 전 삼성전기 고문의 통화 내역이 발견됐다.     © 사진=MBC '뉴스데스크' 캡처
 
[뉴스컬처 권수빈 기자]'뉴스데스크'가 고(故) 장자연과 임우재 전 삼성전기 고문의 관계에 주목했다.
 
MBC '뉴스데스크'는 지난 11일 "이부진 호텔신라 사장과 이혼 소송을 진행 중인 임우재 전 삼성전기 고문이 고 장자연이 숨지기 전 장씨와 30번 이상 통화한 사실이 확인됐다"고 보도했다.
 
'뉴스데스크'는 "고 장자연 사건을 재조사 중인 대검찰청 진상조사단은 당시 담당 검사를 조사하는 과정에서 통화 내역을 제출받았고, 임 전 고문의 이름을 발견했다"며 "고 장자연의 휴대폰에 '임우재'라는 이름의 통화 내역이 존재했고, 휴대폰 명의자를 조사한 결과 당시 임 전 고문의 부인이었던 이부진 사장 명의의 휴대전화였던 사실도 확인됐다"고 밝혔다.
 
이어 "진상조사단은 이런 정황으로 볼 때 고 장자연의 휴대전화에 저장된 '임우재'라는 인물은 임우재 전 삼성전기 고문이 맞는 것으로 보고 있다"고 했다.
 
또 "35차례의 통화 내역이 존재했는데도 당시 경찰과 검찰은 임 전 고문을 단 한 차례도 불러 조사하지 않았다. 이에 따라 진상조사단은 당시 수사 담당자들을 다시 불러 임 전 고문을 조사하지 않은 배경을 조사할 계획이다. 또 임 전 고문 본인을 상대로 고 장자연 씨와 통화한 적이 있는지도 직접 조사할 예정이다"고 전했다.
 
임우재 전 고문 측은 고 장자연을 모임에서 본 적은 있지만 친분이 있는 사이는 아니며 통화한 적도 없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.
 
한편 임우재는 이건희 회장의 장녀인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과 이혼 소송을 진행 중이다.
 
 
<저작권자ⓒ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>

2018/10/12 [08:03] ⓒ 뉴스컬처
 
관련기사목록
[장자연] 故장자연 부실 수사 의혹 "침실만 수색, 기록과 실제 달라" 권수빈 기자 2018/10/29/
[장자연] [NC이슈]'이부진과 이혼 소송' 임우재, 故장자연과 35차례 통화 "조사도 안받아" 권수빈 기자 2018/10/12/
[장자연] '뉴스룸' 故장자연 폭행·성추행 목격자 "검찰, 가해자 말을 더 믿었다" 김은지 기자 2018/06/29/
[장자연] 故 장자연 사건, 공소시효 두 달 남기고 9년 만에 재수사 김은지 기자 2018/06/05/
핫이슈
[NC셀프로필] 뮤지컬 '광화문 연가' 이찬동
[NC인터뷰] '트레이스 유' 최석진 "배우를 하는 이유가 없어진다는 건…"
[NC스타]'엘리자벳' 신영숙, 방송에서 보여준 '소름' 가창력
[NC초점] 한국 뮤지컬, 관객 폭 넓혀야 산다
2018 MAMA 워너원·아이즈원·(여자)아이들까지, 진심 가득 수상소감
'남자친구' 시청자 감성 자극한 정통 멜로·장소 키워드 5
박서원, '1천만 원 은방울꽃 부케' 논란 일축 "40만원, 비싸긴 하네"
가장 많이 본 기사 [ISSUE]
[NC스타]'전역' 광희, 눈에 띄게 살빠진 모습 "기다려줘서 감사"
‘연애의 맛’ 김정훈♥김진아 커플, “친구들한테 남자친구라고 해” 돌직구 화제
[#별별샷]황미나 기상캐스터, 완벽한 비율 자랑하는 사진 화제
[#별별샷]얼짱 출신 쇼핑몰 CEO 홍영기, 인형같은 비주얼 화제
[#별별샷]황미나 기상캐스터, 한복 입은 단아한 모습 화제
뮤지컬 '미드나잇' 프리뷰 이어 본 공연 성황리 진행
[NC스케치] 뮤지컬 '랭보' 속 다른 들라에, 이용규·강은일
[NC인터뷰] '트레이스 유' 최석진 "배우를 하는 이유가 없어진다는 건…"
CJ ENM, 2019 뮤지컬 라인업 공개…시라노·빅피쉬·보디가드 외
[NC셀프로필] 뮤지컬 '광화문 연가' 이찬동
[NC직캠] 화려하게 귀환한 믿고보는 뮤지컬 '팬텀' 프레스콜
About NewsCultureHISTORY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사업제휴안내기사제보
㈜아경미디어/뉴스컬처|서울 중구 충무로 29, 11층(초동, 아시아미디어타워)|인터넷신문등록번호: 서울 02083|
등록일자: 2018.3.22| 발행.편집인: 최영범|청소년보호책임자:조병무|전화번호 : 02) 2200-2265
Copyright NewsCulture. All Rights Reserved.
모든 기사 (콘텐츠)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, 무단 전재/복사/배포 등을 금지합니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