NEWS
STAR
LIFESTYLE
SPORTS
독자광장
이벤트
관람후기
기사제보
HOME > ISSUE > STAR
[직격인터뷰]왕진진, 자살시도 발견 A씨 "악성 댓글에 죽고싶다는 말 자주해"
 
이이슬 기자   |  
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
▲ 왕진진(전준주)씨     © 사진=지인 제공

[뉴스컬처 이이슬 기자] "왕진진이 최근 죽고 싶다는 말을 많이 했다."
 
팝아티스트 낸시랭의 남편 왕진진(본명 전준주)이 자살을 시도한 가운데 최초 발견자인 지인 A씨가 입을 열첬다.
  
왕진진은 10일 오전 서울 용산구 자택 욕실에서 목에 붕대를 맨 채 의식을 잃은 상태로 지인에게 발견, 119 구급대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후송됐다.
  
이날 오후 왕진진의 측근 A씨는 뉴스컬처와의 통화에서 "새벽에 청소를 하러 왕진진의 집에 들렀다"며 "생각할 게 있다고 화장실에 들어간 왕진진이 나오지 않아 문을 열어보니 그가 목을 메단 채 앞으로 고꾸라져 있는 것을 발견했다"고 밝혔다.
 
A씨는 "황급히 줄을 끊고 119에 신고했다. 구급차가 올 때까지 심폐소생술을 했으며 이후 병원으로 옮겼다"고 말했다.
 
이어 "현재 왕진진은 병원 응급실에 입원한 상태이며, 이송 당시에는 사람을 못 알아볼 정도로 상태가 심각했다"며 "현재는 점점 안정을 찾아가고 있지만 여전히 회복이 필요한 상태"라고 말했다.
 
▲ 왕진진(전준주)씨     © 사진=지인 제공
 
그러면서 "최근 왕진진이 악성 댓글에 많이 시달렸다. 곁에 있던 제게 '죽고 싶다'는 말도 많이 했다. 악성 댓글이 천 개 넘게 달린 것을 보고 스트레스를 많이 받는다고 했다"고 강조했다.
  
앞서 왕진진은 낸시랑과 부부싸움 중 특수손괴 혐의로 불구속 입건돼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된 바 있다. 지난달 20일 자정께 서울 용산구의 자택에서 물건을 부수는 등 폭력을 행사한 혐의다. 하지만 낸시랭에 대한 물리적 폭행은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.
 
낸시랭과 왕진진은 2017년 12월 27일 법적 부부가 됐다.
 
 
<저작권자ⓒ뉴스컬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>

이이슬 기자
ssmoly6@asiae.co.kr

 
2018/10/10 [13:48] ⓒ 뉴스컬처
 
관련기사목록
[왕진진] [단독]왕진진 "낸시랭 감금? 사기꾼들과 합작해 거짓말"(인터뷰) 이이슬 기자 2018/10/11/
[왕진진] [단독]왕진진 "낸시랭 이혼 진행中…지켜주지 못해 미안해"(인터뷰) 이이슬 기자 2018/10/10/
[왕진진] [직격인터뷰]왕진진, 자살시도 발견 A씨 "악성 댓글에 죽고싶다는 말 자주해" 이이슬 기자 2018/10/10/
핫이슈
[NC셀프로필] 뮤지컬 '광화문 연가' 이찬동
[NC인터뷰] '트레이스 유' 최석진 "배우를 하는 이유가 없어진다는 건…"
[NC스타]'엘리자벳' 신영숙, 방송에서 보여준 '소름' 가창력
[NC초점] 한국 뮤지컬, 관객 폭 넓혀야 산다
[NC화보]송중기, 반짝이는 '민낯'…결혼 후 첫 포착
마마무 화사, 강렬한 '레드'로 꽉 채운 '2018 MAMA' 솔로 무대
[#별별샷]아오이 소라, 미소가 아름다운 사진 재조명
'미스터션샤인' 이병헌·김태리, 올해를 빛낸 탤런트 1·2위
가장 많이 본 기사 [ISSUE]
[NC스타]'전역' 광희, 눈에 띄게 살빠진 모습 "기다려줘서 감사"
[#별별샷]아오이 소라, 청순미 가득한 사진 재조명
‘연애의 맛’ 김정훈♥김진아 커플, “친구들한테 남자친구라고 해” 돌직구 화제
[#별별샷]황미나 기상캐스터, 완벽한 비율 자랑하는 사진 화제
[#별별샷]황미나 기상캐스터, 한복 입은 단아한 모습 화제
[카드뉴스] 뮤지컬 '라이온 킹' 예매 꿀팁…예매처별 다양한 혜택 소개까지
[카드뉴스]'모어 댄 블루' 류이호, 꾸준히 잘생긴 그의 스타일 변천사
[NC스케치] 뮤지컬 '랭보' 속 다른 들라에, 이용규·강은일
"흥행 감사" '보헤미안 랩소디' 특별 포스터 韓 최초 공개
[NC셀프로필] 뮤지컬 '트레이스 유' 박규원
나나, 화장품 모델다운 광채 피부 '1년 365일 리즈'
[NC스케치] 뮤지컬 '광화문 연가' 정욱진 #인터뷰
About NewsCultureHISTORY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사업제휴안내기사제보
㈜아경미디어/뉴스컬처|서울 중구 충무로 29, 11층(초동, 아시아미디어타워)|인터넷신문등록번호: 서울 02083|
등록일자: 2018.3.22| 발행.편집인: 최영범|청소년보호책임자:조병무|전화번호 : 02) 2200-2265
Copyright NewsCulture. All Rights Reserved.
모든 기사 (콘텐츠)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, 무단 전재/복사/배포 등을 금지합니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