MUSICAL
PLAY
ART
FEATURE
INTERVIEW
독자광장
이벤트
관람후기
기사제보
HOME > STAGE
[인터뷰①] ‘베어 더 뮤지컬’ 강찬-임준혁 “브로맨스와 애틋한 사랑, 신인의 열정 담아”
1000:1 경쟁률 뚫고 ‘피터’와 ‘제이슨’ 역에 발탁된 신예
2015년 초연된 ‘베어 더 뮤지컬(이하 베어, 연출 이재준)’은 이듬해 재연, 올해 삼연으로 돌아오며 흥행작의 위용을 뽐내고 있다. 앞서 초·재연이 뮤지컬계 인기 배우를 내세워 흥행 가도를 달렸다면, 이번 삼연은 주로 신예를 기용해 신선 ... / 양승희 기자
[人 The Stage] 기울어진 운동장 같은 우리 시대
연극 ‘준대로 받은대로’ 오경택 연출
셰익스피어의 희비극으로 알려진 작품, 연극 ‘Measure for Measure’ 가 무대에 올랐다. 그동안 이 작품은 국내에서 수많은 번역된 제목으로 선보여진 바 있다. 오경택 연출이 이끄는 이번 프로덕션은 ‘준대로 받은대로’ 라는 제목을 ... / 황정은 기자
[인터뷰②] ‘넌센스2’ 노현희-김세아 “매력 많은 수녀들, 매 공연 느낌 다를 거예요”
마음 맞는 배우들과 함께해 공연 분위기도, 관객 반응도 ‘대박’
김세아: 공연 중간에 관객분들에게 퀴즈를 내는 장면이 있어요. 작품을 헤지지 않는 구간이어서 재밌는 퀴즈들로 웃긴 멘트들을 할 때도 많아요. 공연 초반 관객분들에게 ‘제일 못생긴 수녀가 누구라고 생각하냐?’는 질문을 한 적이 있는데, 두 번 연속 ‘원 ... / 허다민 기자
[인터뷰①] ‘넌센스2’ 노현희-김세아 “25주년 기념 공연, 뜻깊은 무대 올라 영광이죠”
수녀 ‘엠네지아’와 ‘로버트 앤’役 맡아 열연 중
찬바람이 불어오고 종소리가 거리에 울려 퍼지는 때가 오면 절로 생각나는 작품 한 편이 있다. 온몸을 감싼 수녀복으로도 감춰지지 않을 만큼 끼가 가득한 다섯 수녀가 감사콘서트를 펼치는 현장을 담은 뮤지컬 ‘넌센스2’다. 남녀노소 나이를 불문하고 극장에 들어선 관객 ... / 허다민 기자
[인터뷰②] ‘혐오스런 마츠코의 일생’ 박혜나-김찬호 “출근도 퇴근도 함께하니 좋아요”
결혼 후 더 바빠진 부부, 더 나은 배우를 꿈꾸다
[인터뷰①]에서 이어집니다.       -2015년 결혼 후에 더 바빠진 것 같은데, 서로의 영향 덕분인가요?   김찬호: 결혼을 하고 나서 좋은 작품을 더 많이 만나고 무대에도 자주 서게 된 것 같아요. 조금 부끄러운 이야기이지만, ... / 양승희 기자
[인터뷰①] ‘혐오스런 마츠코의 일생’ 박혜나-김찬호 “역할로 존재할 때 짜릿함 느껴요”
무대 위 고모 ‘마츠코’와 조카 ‘쇼’로 만난 부부
어쩌면 모든 일이 가능한 ‘무대’라는 공간에서 사랑에 빠지지 않는 게 더 이상할지 모른다는 생각을 한 적이 있다. 아무리 연기라도 상대 배우의 눈을 바라보며 감정을 표현하다 보면, 전혀 상상치 못했던 마음이 꿈틀꿈틀 일어나지 않을까. 같은 ... / 양승희 기자
[인터뷰] ‘팬레터’ 김수용 “나를 믿어주면 군주에게 목숨 건 장수의 마음이 되죠”
편지 통해 사랑하는 이와 마음 나누는 천재 작가 ‘해진’役
  비슷한 시기, 대극장과 중극장을 오가며 동서양의 ‘천재 작가’를 오가는 이가 있다. 한 가지에 깊게 몰두한다는 점, 마치 광기에 사로잡힌 듯 천재성을 내뿜는다는 점 등이 그와 비슷해 보였다. 이국적 마스크에 섬세한 연기력, 폭발적 가 ... / 양승희 기자
‘인터뷰’ 김교흥 국회사무총장을 만나다
"인천에 은혜 갚아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다"
... / 강수현 기자
[인터뷰] ‘라보엠’ 윤정난 “딱 맞는 음역대·100% 공감한 인물, 날 위한 작품 같아요”
‘미미’役 국립오페라단 데뷔, 12월에 ‘새신부’ 되며 겹경사
100년도 훨씬 전에 만들어진 노래가 마치 ‘나를 위한 곡’처럼 느껴진다면 어떨까. 유명 작곡가 푸치니가 작곡해 1896년 이탈리아에서 토리노에서 초연한 오페라 ‘라보엠’은 먼 훗날 한국의 소프라노 윤정난(37)에게 마치 크리스마스 ... / 양승희 기자
[라이브인터뷰] 배우 이훈진 “모든 작품 기억에 남아, 다양한 모습으로 찾아뵐게요”
뮤지컬 배우 이훈진과 작품과 연기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. 지난 29일 오후 2시 서울 보광동 한 카페에서 이훈진 만나 인터뷰를 진행했다. 이훈진은 뮤지컬 ‘하루’ ‘맨 오브 라만차’ ‘후’ ‘솔로의 단계’ ‘진짜 진짜 좋아해 ... / 허다민 기자
[인터뷰] ‘원스어폰어타임 인 해운대’ 송영미 “내가 입힌 캐릭터의 색깔, 나와 꼭 닮았죠”
‘젊음의 아름다움’ 고스란히 간직한 영덕役 맡아
사랑에 빠지기 위해 필요한 시간은 얼마일까. 누군가에게는 단 한 순간이기도 하다. 우연치 않게 누군가를 만나 급속도로 사랑에 빠지고, 예기치 않게 이별을 맞이한 이후 그 짧은 순간을 잊지 못해 평생을 그리워하기도 한다. 특히 그것의 이름이 ‘첫사 ... / 양승희 기자
[인터뷰] ‘에어포트 베이비’ 유제윤 “간절히 원하는 것 위해 노력했다면 잇츠 오케이”
친부모 찾기 위해 한국 찾은 미국 입양아 ‘조쉬’役 맡아
  세상 모든 존재는 필연적으로 ‘뿌리’를 가지고 있다. 나의 부모가 누구인지, 내가 어떻게 태어나 지금 이 자리에 발을 딛고 서있는지를 통해 정체성을 인식하고, 내가 나로서 살아갈 수 있는 기초를 다지게 된다. 하지만 그 뿌리에 대해 ... / 양승희 기자
[라이브인터뷰] ‘난쟁이들’ 강정우-우찬-신주협…“따뜻한 작품과 행복한 연말 보내세요”
  배우 강정우, 우찬, 신주협이 뮤지컬 ‘난쟁이들’에 출연하는 소감을 밝히고 작품에 관한 이야기를 나눴다. 오늘(11월 16일) 오후 12시 서울 합정동 한 카페에서 ‘난쟁이들’에 출연하는 강정우, 우찬, 신주협을 만나 인터뷰 ... / 허다민 기자
[人 The Stage] 오늘의 걸음이 내일의 인식으로 이어진다면
연극 ‘워킹 홀리데이(walking holiday)’ 이경성 연출
어떤 대상을 알아가기 시작할 때 우리가 본능적으로 먼저 취하는 행위는 감각하기다. 만지고, 듣고, 느끼는 것을 통해, 우리는 대상으로부터 취할 수 있는 모든 정보를 온 몸에 담으려 한다. 사유가 감각을 열리게 하기도 하지만 때로는 감각이 사유를 더 정확 ... / 황정은 기자
[인터뷰] ‘톡톡’ 오정택 “한쪽으로 치우친 삶의 기울기, 옆 사람 바라보면 대칭이 돼요”
‘대칭집착증’과 ‘선공포증’ 가진 ‘밥’役에 새로 합류
이름 밥(BOB), 똑바로 해도 BOB, 거꾸로 해도 BOB. 나이 33세. AIA 생명에 다니는 보험회사 직원. 무지개색 빨주노초파남보 중 정가운데 있는 ‘초록’색을 좋아하는 남자. 점이나 선, 면을 사이에 둔 양쪽이 같은 형태로 배치된 ‘대칭&rsquo ... / 양승희 기자
[ 1 ] [ 2 ] [ 3 ] [ 4 ] [ 5 ] [ 6 ] [ 7 ] [ 8 ] 9 [ 10 ] [ 다음 ]    [ 맨마지막 ]
[카드뉴스]빅스 레오→뮤지컬배우 정택운 '필모 되짚기'
[NC현장]"다 내려놓았다" '극한직업' 류승룡→공명, 날 것 그대로의 팀플레이
[NC셀프로필] 뮤지컬 '트레이스 유' 최석진
[NC스코어]흥행 돌풍 '보헤미안 랩소디' 800만 돌파 예정
[카드뉴스]'모어 댄 블루' 류이호, 꾸준히 잘생긴 그의 스타일 변천사
[NC스케치] 뮤지컬 '트레이스 유' 박규원·최석진 #인터뷰
핫이슈
[알쓸TMI]오만석, 무대 아래에서도 넘치는 '인간미'
[NC인터뷰①]김소현 "5년 만의 '엘리자벳'…체력적·정신적 고충 많은 작품이죠"
[NC셀프로필] 뮤지컬 '광화문 연가' 이찬동
[NC인터뷰] '트레이스 유' 최석진 "배우를 하는 이유가 없어진다는 건…"
[NC스타]'엘리자벳' 신영숙, 방송에서 보여준 '소름' 가창력
[NC초점] 한국 뮤지컬, 관객 폭 넓혀야 산다
가장 많이 본 기사 [STAGE]
[카드뉴스] 뮤지컬 '라이온 킹' 예매 꿀팁…예매처별 다양한 혜택 소개까지
[NC인터뷰①]김소현 "5년 만의 '엘리자벳'…체력적·정신적 고충 많은 작품이죠"
"업그레이드 된 '샤토드'" 김준수, '엘리자벳' 첫공 성료
김준수, 뮤지컬 '엘리자벳' 오늘(12일) 첫공…2년 만의 귀환
[NC현장] 연극 '오이디푸스' 황정민 "돈 아깝지 않을 공연 만들겠다"
About NewsCultureHISTORY이용약관개인정보취급방침사업제휴안내기사제보
㈜아경미디어/뉴스컬처|서울 중구 충무로 29, 11층(초동, 아시아미디어타워)|인터넷신문등록번호: 서울 02083|
등록일자: 2018.3.22| 발행.편집인: 최영범|청소년보호책임자:조병무|전화번호 : 02) 2200-2265
Copyright NewsCulture. All Rights Reserved.
모든 기사 (콘텐츠)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며, 무단 전재/복사/배포 등을 금지합니다.